영국이 C-17 추가도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밀덕질

2013 Dubai Air Show


(UK Shows Interest in Buying Another C-17)

  영국이 2015년 라인폐쇄를 앞둔 C-17 글로브마스터III 수송기의 마지막 생산물량에 관심을 보이고 있습니다. 
  영국공군은 2001년 4기의 C-17을 인수한 이래로 총 8기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영국 국방성 소식통에 따르면, 국방성 획득 담당부서장이 며칠 내로 9번째 C-17 도입안을 정식으로 논의할 것인지 결정할 것이라고 합니다.
  C-17라인의 폐쇄가 2015년으로 바짝 다가옴에 따라 영국 및 C-17 추가도입을 바라는 국가들(인도 등), 그리고 아직 C-17을 구매하지 못한 국가들(한국도?)은 C-17을 도입하기 위해 비상이 걸린 상태입니다. 


<2011년, 영국공군의 7번째 C-17 도입 기념식>


  C-17이 추가로 도입된다면 영국공군은 최초에 소요제기했던 10기의 C-17을 대부분 확보하게 될 뿐만 아니라, 지난달 아프간에서 손망실한 C-130K의 갭도 수월하게 메꿀 수 있게 될 것입니다.
  지난 수년간 영국공군의 C-17 편대들은 아프간 및 기타 지역에서 수송임무를 충실히 수행하였습니다. 금년도에는 2기가 아프간에서 말리로 전환배치되는 영국군을 지원하였고, 지난 주에는 태풍 하이옌으로 괴멸적인 피해를 입은 필리핀 구호활동에도 참여한 바 있습니다.

A Land Rover is loaded into the hold of the C-17
<태풍 하이옌으로 피해를 입은 필리핀에 보낼 구호물자를 싣고 있는 영국공군 C-17>

  롱비치에 위치한 보잉의 글로브 마스터III 생산라인은 2015년 종료됩니다. 미공군 조달물량은 금년도에 인수가 마무리되고 잔여물량 22기 중 9대는 해외 고객들에게 인도예정입니다. 13대는 추가적인 도입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보잉이 자비를 들여 생산중입니다.

  보잉 관계자에 따르면, 이름을 밝힐 수 없는 3개의 중동국가가 이미 해당 물량을 배정받은 상태기 때문에, 영국이 (기종 비교 등으로) 시간을 지체한다면 남은 물량이 텅 비어버릴 수 있다고 하네요. 다만 보잉이 미공군에 제시한 '교환 판매', 즉 미공군의 가장 오래된 C-17 물량 20대를 보잉이 되사고, 그만큼 할인된 가격으로 신품 C-17 20대를 공급하는 프로그램은 미공군이 단칼에 거절했다고 합니다.

 만약 미공군과의 교환판매가 성사되었다면 C-17은 사고싶은데 신품을 살만한 돈은 없는 국가들이 리퍼 C-17에 여럿 혹했을텐데 아쉬운 일이네요. :) 

덧글

  • Ladcin 2013/11/25 06:08 #

    곧 생산도 중단된다는데 빨리 구매해보겠다는 건가..
  • 엑스트라 1 2013/11/25 19:24 #

    호갱님 물량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 KittyHawk 2013/11/25 08:24 #

    한국 공군의 입장은 어떨지... 분명 17이 필요하다는 건 느끼고 있을 텐데 말입니다.
  • 엑스트라 1 2013/11/25 19:15 #

    C-17을 염두에 둔 대형 수송기 사업(C-X)이 있긴 한데 F-X, KFX, KC-X 등에 비하면 우선순위가 낮지요.
  • 최강로봇 도라에몽 2013/11/25 08:36 #

    흠냐.... 저런 수송기를 과연 한국은 지를것인가가 더 궁금하네요
  • 엑스트라 1 2013/11/25 19:16 #

    아마 어려울겁니다. 사실 용도도 좀 한정적이고...
  • Minowski 2013/11/25 09:31 # 삭제

    C-17은 정말 마성의 아이템인듯...

    호주도 지난번 뉴지랜드 지진때 써보고 광팬이 된 듯 하고...

    일단 재난구호 현장에 한 번 써보면 중독되는 듯....
  • 엑스트라 1 2013/11/25 19:17 #

    인도적 구호 임무나 해외파병에 신경을 많이 쓰는 군대라면 그렇지요.
  • 화란해군 2013/11/25 11:44 #

    문제는 우리는 저걸 가지고 싶어도 솔직히 가져서 뭐하냐 싶은 부분이 있음. 정확히는 의미가 잇는 숫자를 가지지 못할거면 왜있냐 싶다랄까.
    막말로 2억짜리 기체를 운영하는게..
  • 엑스트라 1 2013/11/25 19:17 #

    그냥 C-130J-30을 많이 사라고. 어차피 C-17이 나와봐야 정기공수 밖에 더 하겠음? ;)
  • dunkbear 2013/11/25 12:53 #

    영국이야 이미 C-17 운용 인프라를 갖추고 있으니 1대 더 도입한다고 해가 될 건 없죠.

    근데 우리나라는 참으로 애매하다는 게 함정이죠. 뭘해야 할 지 분명히 잡고 가야하는데... 그게 쉬워야죠.
    호주도 도입하기 전과 도입한 후에 C-17을 어떻게 쓸 것인지에 대한 인식이 크게 달라졌던 예도 있어서...

    아, 근데 마지막 사진 아래에 글로벌 호크 -> 글로브마스터 아닌가요? ㅎㅎㅎ
  • 엑스트라 1 2013/11/25 19:18 #

    영국의 경우, 요 몇년 사이에 국방 중단기계획이 죄다 박살이 난 반면 최근 쥐꼬리만큼 국방비가 올라서 C-17 도입할 불용예산이 꽤 남는다네요. 8번째 C-17도 불용예산을 써서 도입했다고 합니다.
  • Ladcin 2013/11/25 19:29 #

    한국이야 C-130 j-30을 팍팍 도입하는게 낫죠 ㅋㅋㅋ
  • 아이지스 2013/11/25 17:44 #

    우리나라도 있으면 확실히 좋을 것 같은데 일단 뭐에 쓸것인지, 누구 관할로 둘지 생각 안 해 봤겠네요
  • 엑스트라 1 2013/11/25 19:20 #

    전 그냥 인원수송 및 교민 구호같은 임무는 KC-X로 도입하는 다목적 공중급유기로 수행하고, 평시 수송임무야 대부분 기지간 정기공수니까 C-130J-30이나 C295 같은 수송기를 많이 지르는게 낫다-고 봅니다.
  • heinkel111 2013/11/25 18:11 #

    국내도입해서 한번 돌려보면 온갖 작전에 정신없이 쓸거 같은데요.
  • 엑스트라 1 2013/11/25 19:21 #

    한국은 해외파병이나 인도적 지원에 너그러운 국가가 아니다보니 그다지요.
  • 여름눈 2013/11/25 23:52 #

    단칼에 거절했다고 합니다...............(애도)

    한국공군도 쓸일 많아요! 돈이 없어서 글치!
    지금도 해외파병이다 뭐다해서 C-130 가지고 돌리는데 빡세여!
    일단 허큘이 3번 할 일을 얜 단 한번에 끝낼 수 있어서 수용비용적 측면에서도 유리하기 때문에
    한때 공군에서도 도입을 검토했다고 하지만........역쉬나 그노무 돈이 웬수입니다.

    C-17 라인이 천년만년 갈줄 알았더만, 한국공군으로선 아쉬을듯합니다!
  • 엑스트라 1 2013/11/26 00:58 #

    있으면 뭐든 쓰겠죠. 급한 사업이면 그만큼 우선순위가 올라갔을 것이고...

    근래 C-130이 해외파병임무에서 제일 빡세게 구른 것은 이라크 자이툰 부대의 지원임무를 맡은 다이만 부대였는데, 이들의 임무는 짧은 거리를 많이 왕복하는 비행이 주였습니다. 한국공군 수송기들은 평시에도 많은 화물을 싣고 먼거리를 돌아다니는 임무보다 기지간 정기공수 임무에 대부분의 소티를 배정하기 때문에 C-17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보이지 않습니다. 그럴 돈 있으면 한계에 달한 C-130H를 바꿔주던가, 숫자를 늘려서 개별 기체에 가는 소티수를 낮추는게 좋겠죠.
  • 쿠루니르 2013/11/26 16:17 #

    생각해보니 한국 공군 사정에 막상 도입하면 그걸 또 어디에 주로 써먹느냐가 문제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기반 검색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