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전술기들의 도입수량과 대당 획득가 추이 밀덕질

http://extra1.egloos.com/3958837
(F-35의 가격은 과연 천문학적으로 상승할 것인가?) 

이전글에 대한 보충자료 성격의 글입니다. 1970년대 이후로 미공군/해군이 획득한 주요 전술기들의 연간 도입대수/대당 도입비용에 대해 간결하게 표로 작성해보았습니다.

고작 1년에 수십대를 찍어내는 전투기의 가격이 연간 도입댓수에 따라 변동한다는 것이 잘 실감이 안가시는 분들을 위해 한번 정리해보았습니다.

참고로 F-35는 현행 증산계획*대로라면 FY 2018 기준 미 삼군의 도입 연간 도입물량이 100대를 돌파하며, 최대 전율 생산에 돌입시 F-16 이래로 미국이 생산하는 전술기 중 가장 많은 연간 생산대수인 250대의 물량을 생산하게 됩니다.
*http://extra1.egloos.com/3960640


1. F-22의 경우 

F-22는 FY1999에 최초로 2기의 양산기 생산을 개시하였으며, 이후 FY2000을 제외하고 생산을 계속하여 FY2010까지 총 187대를 생산한 뒤 생산라인을 폐쇄하였습니다.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2009년자 F-22의 DoD Selected Acquisition Report에 따르면 2009년까지의 F-22 도입비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실제 크기로 보시려면 클릭해 주세요

이를 다시 연간 도입댓수로 나눠서 산출한 대당 플라이어웨이 코스트는 다음과 같습니다.


2. F-16의 경우
*F-16/15/18/AV-8B 도표 작성에 참고한 수치의 원 출처는 1980~90 회계년도간 DoD Budget Summary이며, 여기에는 1978~88 회계년도 분의 개별 프로그램 지출내역서가 나와있습니다. 다만 여기서 얘기하는 Total Cost는 Total Fly away cost가 아닌 점은 참고 부탁드립니다.



F-16은 1974년 초도비행하였으며, 이후 78년부터 본격적인 도입이 시작되었습니다.


보시다시피 FY 78~88간 양산수량 변동에 따라 대당 획득비용이 증감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해당 자료에서 기준으로 잡은 코스트는 플라이어웨이 코스트가 아니므로, 당해년도의 부수적인 조달품목의 증감에도 어느정도 영향을 받는 점은 감안하시기 바랍니다.


3. F-15의 경우

F-15의 경우, 1972년 초도비행 후 1976년에 A/B형 인도 개시, 79년에는 C/D형의 인도가 개시되었습니다.


역시 연간 양산수량 변동에 따라 대당 획득비용이 증감합니다. 다시한번 말씀드리지만, 플라이어웨이 코스트가 아니기 때문에 부수적인 조달비용이 있는 점은 고려하셔야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경향성은 명백히 양산수량 변동에 따라 가격이 증감하는 방향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3. F-18의 경우


F/A-18 호넷도 한번 살펴보도록 할까요? 여기서 말하는 호넷은 슈퍼호넷이 아닌 레거시 호넷(A/B/C/D형)을 얘기합니다.


역시 양산수량 변동에 따른 가격변화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4. AV-8B의 경우


미해병대의 AV-8B 해리어는 앞서 비교한 F-15/16/18에 비해 상당히 조달댓수가 적은 편이지만, 이 또한 연간 도입수량에 따라 가격이 크게 요동치고 있습니다.



이처럼 전투기의 연간 조달댓수에 따른 대당 도입비용 감소는 예외적인 사례가 아니라 미국이 도입했던 대다수의 전술기에서 공통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사항입니다.



덧글

  • gini0723 2013/06/18 15:30 #

    잘 읽었습니다. 전투기 하나당 얼마나 많은 인원과 돈이 들어가는데 가격 변동이 없는게 이상한거죠 ....
  • 엑스트라 1 2013/06/18 15:38 #

    초기 저율생산 단계에서는 후의 전율생산을 내다보고 증설되는 설비/인원/인프라를 상대적으로 적은 생산댓수로 나누게 되기 때문에 대당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이죠. 생산 인력의 숙련도나 생산공정 또한 효율화되지 못한 상태이고.
  • 골든 리트리버 2013/06/18 17:01 #

    규모의 경제 및 학습곡선의 가장 극단적인 사례는 B-2 폭격기가 아닐까요. 원래 계획에서는 132대*단가5.5억 달러에서 21대*단가21.3억 달러로 4배 뛰어버렸죠.

    본래 프로그램 예산의 60%를 써서 기존 계획 양산대수의 15%만 생산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었는지 의심스럽더군요.
  • 스카이호크 2013/06/18 19:00 #

    이미 쓴 건 매몰비용이니 어쩔 수 없고, 40%라도 절약하면 된 거죠.
  • 엑스트라 1 2013/06/26 02:57 #

    당시에는 어쩔 수 없었을겁니다. 탈냉전 Fever!
  • 2013/06/18 18:4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3/06/26 02:5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zzzㅋ 2013/06/18 21:11 #

    역시 비행기...가격은 무시무시하구나.
  • 엑스트라 1 2013/06/26 02:58 #

    그리고 무시무시하게 왔다갔다합니다.
  • Ithilien 2013/06/18 23:05 #

    물량이 많아질수록 저렴해지는건 승리의 모델T가 예전부터 알려주고있었지요.

    그런데 단가가 저렇게나 차이날줄은 몰랐습니다.
  • 엑스트라 1 2013/06/26 02:58 #

    어딘가의 커뮤니티에선 "고작 연간 수십대 찍는 전투기에는 규모의 경제가 적용이 안된다"고 하더군요. 풉.
  • KittyHawk 2013/06/20 12:22 #

    14의 경우엔 어땠을지 궁금해지더군요. 단편적이지만 그루먼 자신도 어떻게든 라인을 유지하기 위해 안간힘이었고 역시 그루먼제 E-2를 산 전력이 있는 일본조차도 F-2가 잘 풀릴 기미를 안 보이자 차라리 14D를 직도입하자는 이야기가 나온 적도 있었다고 하니 말이지요.
  • 엑스트라 1 2013/06/26 02:59 #

    14는 운용자에게 상당한 괴로움을 안겨주는 전투기였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구글기반 검색

Loading